default_setNet1_2

이상돈 “국민의당 호남 의원, 민주당 갈 가능성 희박”

기사승인 2017.11.08  18:14:31

공유
default_news_ad1

- “안철수, 계속 같이 하기 어려워…바른정당에서도 같이 할 사람 아니라고 봐”

   
▲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안철수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는 당내 호남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들어갈 가능성과 관련해 “그럴 가능성은 대단히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이상돈 홈페이지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안철수 대표와 각을 세우고 있는 당내 호남 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들어갈 가능성과 관련해 “그럴 가능성은 대단히 희박하다”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대표를 꼬집어 “계속 같이 하기는 이미 좀 어렵다”면서도 민주당으로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이같이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어떤 한 두 분의 개인적인 혼동은 있을 수 있겠지만 집단적으로 그러한 일은 없을 것”이라며 “호남 유권자들은 또 다시 1당보다는 우리가 국민의당과 민주당이 선의의 경쟁하는 구도, 그런 것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분당이라는 것은 우리 정당법에 없는 것이다. 집단으로 탈당하든가 지도부가 사퇴하든가 이런 거지”라며 “다만 안철수 대표가 사퇴할 의사가 전혀 없다. 그러니까 이게 더 문제”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또 그는 안 대표가 관심을 보여 왔었던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절대로 그런 일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바른정당) 그분들이 안 대표를 어떻게 보는가 제가 잘 안다. 같이 할 사람이 아니라고 본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이 의원은 “그렇게 (통합)하게 되면 유승민 의원은 정치적인 미래가 없어지는 것”이라며 “안철수 대표 쪽에 서 있는 의원이 과연 몇이나 있는지 미지수”라고 거듭 안 대표와 유 의원 간의 양당 통합 성사 가능성에 회의적 시각을 내비쳤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안 대표를 겨냥 “아마추어고 이미 정치적으로 다 종친 사람이다. 안 대표가 대표로서 과연 제대로 선거를 이끌 수 있겠나 이렇게 보는 사람이 현장에서는 별로 없다”며 “무엇보다 제가 보기에는 정치적 판단력이 본인이나 주변의 이른바 측근들이나 다들 아마추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