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시중 유통계란 집중검사...4개 농가 피프로닐 검출' 폐기

기사승인 2017.11.14  14:44:32

공유
default_news_ad1

- 호성농장, 계룡농장, 재정농장, 사랑농장 유통 계란 전량 폐기

   
▲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표시: 11호성), 계룡농장(난각표시: 11계룡), 재정농장(난각표시: 11재정), 사랑농장(난각표시: 12JJE)에서 생산해 유통된 계란이다 / ⓒ농림축산식품부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정부는 계란 안전관리를 위해 지난 달 10일부터 살충제 검사항목을 확대, 적용해 전통시장과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유통되는 계란 80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1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검사를 통해 4개 농가(충남 3곳, 전북 1곳)가 생산해 유통한 계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을 초과 검출돼 해당 농장의 계란을 회수해 폐기한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표시: 11호성), 계룡농장(난각표시: 11계룡), 재정농장(난각표시: 11재정), 사랑농장(난각표시: 12JJE)에서 생산해 유통된 계란이다.

또한 정부는 산란계 농가에 대한 불시 점검 및 검사 과정에서 경기 안성 소재 산란계 농장(승애농장, 1만5천수 사육)이 보관 중인 계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를 초과(0.03mg/kg)해 역시 해당 계란을 전량 폐기했다.

조사결과 해당 농가는 산란계 병아리를 구입한 후 지난 8일 처음으로 계란을 생산해 시중에 유통된 물량은 없었다.

정부는 산란계가 과거 피프로닐에 노출된 결과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계란에 이행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 원인 조사 중이다.

농가 관리를 위해서 살충제 관련 농가 지도 및 홍보 및 불시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더불어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