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민의당·바른정당, ‘세월호 유골 은폐’ 한 목소리 비판

기사승인 2017.11.23  13:17:03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당 “진상 밝혀 관계자 의법조치해야”…바른정당“문 대통령, 사과하라”

   
▲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 23일 문재인 정부를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김현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이 세월호 유해 발견 사실을 닷새 동안 알리지 않고 숨긴 점을 꼬집어 “해양수산부 현장 관계자가 의도적으로 이 사실의 은폐를 지시했다고 한다”며 “촛불 민심으로 탄생했다는 현 정부가 국민 상대로 이런 야바위짓을 했다는 것이 도무지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 의장은 이어 “이 관계자를 포함한 해양수산부 고위 관료들은 18일 미수습자 영결식에 태연하게 참석했다. 정부가 국민을 속이고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상처에 대못질을 한 것”이라며 “은폐 사실이 언제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지, 해양수산부 장관, 차관은 언제 알았는지 은페의 진상을 철저히 밝히고 관계자를 의법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에서도 유승민 대표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인간의 생명,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해 정말 자기들이 진지하게 걱정하고 고민하는 것처럼 얘기하더니 이 은폐 사건이 다름 아닌 문 대통령이 지휘관으로 있는 현 정부에서 발생했다”며 “이 은폐 사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책임지고 반성하고 재발방지책을 내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유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과를 거론하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 그동안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게 아니라면 지금과 같은 문 대통령의 자세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질책만 하고 반성과 책임은지지 않는 정부여당은 아직도 자신들이 야당이란 착각에 사로잡혀 있는 것 아닌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빼낸 지장물을 세척하던 도중 뼈 1점이 발견됐고 당시 국방부에서 파견된 유해발굴감식단 관계자도 사람의 뼈라는 걸 확인했으나 이를 보고 받은 김현태 부본부장은 오히려 “내가 책임질 테니 유골 수습 사실을 알리지 말라”고 지시하면서 은폐한 바 있는데, 은폐한지 닷새 만에 결국 알려지자 정부는 김 부본부장을 즉각 보직해임하고 진상규명을 위한 감사에 들어갔으며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번 문제에 대해 사과하기에 이르렀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