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포항지역 학교복구 위해 280억 원 지원'

기사승인 2017.11.27  14:10:34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속한 피해수습 위해 재난특교세 40억원 추가 지원

   
▲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포항지역 방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학교 내진보강에 박차를 가하고, 신속한 피해수습과 민생안정을 위해 추가적인 재정 지원 등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뉴시스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정부의 포항 피해 지역 학교시설 복구를 위해 총 280여 억 원을 지원한다.

2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포항지역 방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학교 내진보강에 박차를 가하고, 신속한 피해수습과 민생안정을 위해 추가적인 재정 지원 등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앞서 문 대통령의 포항 방문 당시 ‘내진보강에 대한 중•장기적 대책’을 강조한 만큼 정부는 흥해초등학교 개축비용 128억 원을 포함한 학교시설 피해 복구비로 총 280여 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포항시를 포함한 4개 피해지역의 218개 학교 중 내진보강이 되어 있지 않은 144개교에 대한 내진보강을 복구계획 등에 반영해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시설 중 강당•실내체육관 등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로 활용되는 점을 고려하여, 해당 시설에 대한 내진설계기준을 강화하여 새로 설치하거나, 내진보강 시 개선된 기준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정밀안전진단과 피해 건물 철거 등에 많은 재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포항시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고, 피해를 신속하게 수습할 수 있도록 재난안전특별교부세 40억 원을 27일 추가 지원한다.

또 주택 피해를 입어 이주가 필요한 65가구가 LH임대주택과 전세 임대주택에 입주한 바 있으며 금일 13가구 역시 입주를 시작한다.

특히 이재민의 전세 임대주택 수요가 많은 것을 고려해, 추가적인 물량도 확보해 나가는 한편, 장기 거주가 필요한 이재민을 위하여 임대주택의 임대기간을 현행 6개월에서 연장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같은 날 김부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현재 국민 성금 모금액이 180억 원을 넘어서고, 포항을 찾아 주시는 자원봉사자도 1만 4천명을 넘어가고 있으며, 짧은 기간 동안의 큰 성원에 감사드린다”면서, “포항지역이 하루 빨리 지진 피해를 극복하고, 전보다 더 활력이 넘치는 지역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