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 문제점 토론회 열려...

기사승인 2017.11.27  17:08:5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사신문 / 오훈 기자]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심평원 및 약학정보원 개인질병정보 판매 행위로 본 '현 정부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 전략의 문제점 토론회'가 열렸다.

[시사신문 / 오훈 기자]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김상희 의원실, 남인순 의원실, 정춘숙 의원실, 윤소하 의원실, 건강과대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진보네트워크센터, 무상의료운동본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건강세상네트워크가 주최하는 심평원 및 약학정보원 개인질병정보 판매 행위로 본 '현 정부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 전략의 문제점 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공공기관의 개인진료·의료기록 판매 행위가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현 정부는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던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에 2018년 예산 약 115억 원을 편성, 거기에 사업 추진이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어 시민단체는 현 정부가 추진하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문제점을 지적하고, 관련 예산 삭감을 요구하는 토론회를 마련했다.

오훈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