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방부 5.18특조위, 내년 2월까지 연장...추가 조사기한 확보

기사승인 2017.11.29  13:57:18

공유
default_news_ad1

- 광주에 투입됐던 군부대를 대상으로 대대급 현장조사 할 듯

   
▲ 사진은 1980년 5·18 당시 광주 금남로 전일빌딩 주변에 계엄군 헬기가 날고 있는 모습 / ⓒ5.18기념재단 제공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오는 30일 종료될 예정이었던 5.18특조위의 활동이 내년 2월 10일까지 연장된다.

29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5.18특조위의 판단 및 건의에 따라, 당초 올해 11월 30일 종료 예정이었던 특조위의 조사활동을 내년 2월 10일까지 계속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국방부는 추후에도 조사경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충분한 조사활동 보장을 위해 기한을 연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특조위는 약 60여 만 쪽의 방대한 자료를 토대로 검토와 분석을 했지만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었다.

특히 5.18당시 광주에 투입됐던 군부대를 대상으로 대대급까지 현장조사를 실시해 관련자료를 찾는 시간이 더 필요할 뿐만 아니라 공개제보 접수로 확보된 피해 및 목격자 그리고 당시 참가했던 군인들에 대한 진술청취 시간도 추가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향후 국방부 5.18특조위는 분석된 자료를 토대로 조사대상자를 정밀하게 선정해 조사하고 객관적이고 투명한 판단으로 조사를 마무리하여,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결론을 도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당초 국방부는 군 당국이 보유 중인 2천여쪽에 달하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비밀문서가 비밀 해제돼 특조위에 넘긴 바 있다.

문서는 공군본부의 3급 비밀 2건은 5.18 당시 경계태세 발령 등에 관한 내용으로 29개 기관 60여만 쪽으로, 이 가운데 비밀문서는 16건 2,268쪽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3급 비밀은 공군본부 비밀문서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경계태세 2급 발령과 비상소집 등 ‘기지 방어 계획’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