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정인선, 멋짐으로 여심&남심 사로잡는다

기사승인 2018.09.18  11:18:44

공유
default_news_ad1

- "우린 같은 공간, 전혀 다른 세계에 살던 누군가였다"

   
▲ ⓒMBC '내 뒤에 테리우스' 티저영상 캡쳐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배우 소지섭과 정인선의 압도적인 첩보 액션을 뽐낸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돼 관심이 모아진다.

18일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이 공개한 3차 티저 영상에서는 소지섭(김본 역)과 정인선(고애린 역)의 화려한 총격 액션이 펼쳐졌다. 30초의 가량의 짧은 분량에도 단번에 시선을 고정시킨 두 배우의 멋진 퍼포먼스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상 속 두 사람은 같은 상황, 다른 결과를 보여주는 미묘한 재미로 보는 이들의 흥미와 호기심을 부르고 있다. 두 사람은 한 치의 오차 없이 표적을 향해 일발 장전했다. 

총구를 벗어난 총알이 각각 어디를 향했는지 궁금해진 순간 머리를 맞고 튕겨 나간 귀여운 돼지 인형이 등장, 예상치 못한 귀여운 타겟에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소지섭의 빠르고 강한 액션과 대비된 정인선의 곰인형 엎어치기 한판까지 타겟은 다르지만 비장함만큼은 우위를 가릴 수 없어 더욱 흥미진진하다.

무엇보다 명불허전 카리스마 대장 소지섭의 절제된 멋을 대방출,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들의 갈증 해소와 여성 시청자들의 심장을 부여잡게 만든 멋짐의 향연이 이어졌다. 

또한 블랙요원 못지않은 날카로움으로 시선 강탈을 일으킨 정인선의 거침없는 액션은 반전 매력을 선사, 그녀가 열연할 고애린 캐릭터는 어떤 인물일지 무한 상상을 자극시킨다. 

영상은 “우린 같은 공간, 전혀 다른 세계에 살던 누군가였다”라는 내레이션으로 마무리 돼 전혀 섞일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이 어떤 인연으로 얽히고설킬지 물음표를 남기며 첫 방송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로 극 중 소지섭은 전직 NIS(국정원) 출신 블랙요원 김본 역을 정인선은 명랑 쾌활한 앞집 여자 고애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