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주-포천-동두천, 패션산업특구-진도 울금산업특구 지정

기사승인 2018.09.20  22:54:45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150개 기초지자체에 196개 지역특구 지정

   
▲ ⓒ뉴시스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양주, 포천, 동두천이 글로벌 섬유, 가죽, 패션 산업특구로 지정되고 진도가 울금산업특구로 지정됐다.

20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전날 한국기계산업진흥회에서 제43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날 이들 지역을 지역특구로 신규지정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콘텐츠와 특화사업을 접목해 관광객 유치 기반 마련을 위한 ‘곡성 섬진강기차마을특구’의 계획변경도 승인했다.

지역특화발전특구제도는 지역여건에 적합한 지역특화발전을 위해 일정 지역을 특구로 지정하고 지정기간 동안 일반적인 규제의 적용을 배제하는 특례를 부여하는 제도로 2004년에 도입됐다.

지역특구는 이번에 지정된 2개 특구를 포함, 전국 150개 기초지자체에 196개 지역특구를 지정된 상황이다.

이들 특구는 지역특화자원을 활용한 상품의 개발, 판매 등을 통해 지역 소득 증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의 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신규 지정 및 계획변경된 지역특구에는 특화사업관련 특허출원의 우선 심사 등 총 18건의 규제특례가 적용돼 해당 지역의 특화산업 발전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한다.

더불어 향후 5년간 국비, 지방비, 민간자금 등 2,164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돼 4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3조 4천억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 발생이 기대된다.

같은 날 중기부 한 관계자는 “지역특구가 특화산업의 매출 증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규제특례 발굴을 확대하고 성과제고 및 활성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