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덕화, '30년 만에 무대 위서 내뱉은 유행어'..."부탁해요~"

기사승인 2019.04.02  11:40:27

공유
default_news_ad1

- 구독자 수가 5만 명 돌파 팬미팅 공약...전영록, 양수경, 박남정, 김조한, 라붐 지원사격

   
▲ ⓒKBS

[시사신문 / 이선기 기자] 배우 이덕화의 1인 방송 ‘덕화TV’ 구독자 수가 5만 명을 돌파하면서 30년 만에 과거 ‘유행어’를 쏟아낸다.

2일 방송될 KBS ‘덕화TV’에서는 구독자 5만 돌파 축하쇼 ‘덕쁜이 덕쁜이는 즐거워’가 펼쳐진다. 앞서 이덕화는 5만 명이 넘으면 팬미팅을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그 후 빠르게 늘어난 구독자 수는 방송 두 달 만에 5만 명을 기록한 것. 이날 쇼에서는 가요계 전설 전영록, 양수경, 박남정과 의외의 인맥 김조한, 대표 구독자인 걸그룹 라붐 등이 함께 하며 화려한 라인업을 뽐낼 예정이다. 

그러나 모든 게 순조롭게 진행되는 줄 알았던 이덕화는 생각지도 못한 벽에 부딪히고 말았다. 갑작스럽게 5만 명을 돌파하며 일주일 만에 쇼를 준비하게 된 탓에 모집기간이 짧아지자 신청자가 모이지 않는 것. 1,000여 석을 수용할 수 있는 KBS공개홀의 “자리를 다 못 채울 것 같다”며 제작진이 걱정하자 이덕화는 속상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직접 축하쇼의 대본을 쓰는 등 열의를 보였다. 또 구독자들을 위한 특별한 라이브 무대도 준비했다. “토요일은 밤이 좋아“의 편곡을 함께 하고 노래방에서도 열창하는 등 단기간 맹연습에 돌입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서는 유행어 “부탁해요”를 만든 이덕화의 화려한 MC로서의 부활이 그려진다. 구독자 5만 명 돌파를 축하하기 위해 임예진, 이홍렬, 박준규, 박상면이 출연하며 한 자리에서 보기 힘든 스타들이 함께 한다. 

이외 초대가수로는 전영록, 양수경, 박남정, 김조한, 라붐 등 초호화 라인업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선기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