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영표, “박영선‧김연철 장관 후보자 인격모독 더 용납 안해”

기사승인 2019.04.08  11:09:13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영표, “국정 발목 잡으려는 악의적 정치공세 중단 바란다”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우리 당은 장관 후보자 인격을 모독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태를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 경교장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인신공격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끝까지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특히 박 후보자에 대해선 연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에 대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거짓말을 폭로했다는 이유로 이런 식의 공작정치 하는건 대단히 치졸하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더 이상 대통령의 정당한 인사권 행사 방해해선 안된다”며 “임명 강행이 국정 포기 선언이라는 정치공세에 동의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고 몽니 부리는 것은 제1야당 횡포”라며 “국정 발목 잡으려는 악의적 정치공세 중단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고은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