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해찬,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북미회담 성공 견인해 낼 것”

기사승인 2019.04.15  10:57:3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해찬, “한미정상회담 동력돼 북미회담 새로운 활력 생겨”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한미정상회담 성과에 대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한미정상회담이 동력이 돼 하노이회담 이후 후속대책 마련에 들어간 북미회담에 새로운 활력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말 동안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3차 북미회담 개최에 긍정적 입장을 주고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7차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말했고, 남북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지지하며 한국이 파악하게 될 북한의 입장을 조속히 입장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며 “12일에는 김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북미정상회담을 한 번 더 할 용의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13일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다시 ‘서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점에서 3차 북미회담이 좋을 것이라는 것에 동의한다’며 긍정적 화답을 보냈다”며 “다행히 7차 한미정상회담에서 우리 정부가 제시한 ‘포괄적 합의, 단계적 이행’에 대한 미국의 공감대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이 제3차 북미회담 성공을 견인해 낼 것”이라며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은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 가능한 목표임을 상징하는 만큼 평화공존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 열어가기 위해 우리 정부도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고은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