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준석 “한국당 해산 청원? 신빙성 위해 靑 로그데이터 달라”

기사승인 2019.04.30  18:24:30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통계만으로도 靑 사이트 13.77%는 베트남 트래픽”

   
▲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1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30일 이에 대해 “청와대가 그 신빙성을 확보하기 위해선 자체 로그데이터 통계 등을 제공하면 된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 국민청원에 접속하는 국가별 트래픽 그래픽을 첨부한 뒤 “3월 통계만 봐도 청와대 사이트의 13.77%는 베트남 트래픽이고, 그 전달에 비해 2159% 증가했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작년 가을부터 당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세 번이나 청원 시스템의 개선을 요구해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수로 주장의 적합성을 따지는 건 무의미하다”며 “4월 통계가 나오면 4월엔 어떤 사이버 혈맹국이 우리나라의 청와대와 국민청원에 관심이 많아졌을지 보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 최고위원은 전날 오후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장 최근 30만 명을 넘기고 답변을 받아낸 국민청원이 윤지오가 살해 위협을 받고 있고 경찰은 경호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청원이었음을 상기해보면 된다. 이 청원 전에는 남자들이 여자가 머리가 짧고 화장을 안 해서 머리뼈가 보이게 두들겨 팼다는 이수역 욕설사건 관련 청원이었다”며 “그리고 마지막으로 가장 최근에 대량 생산한 네이버 아이디로 인증 가능한 서비스로 벌어진 정치적 사건은 드루킹과 바둑이 사건임을 잊지 말자”고 글을 올려 청와대 국민청원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이 같은 이 최고위원의 지적이 나온 가운데 청와대에선 이날 고민정 대변인이 춘추관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민청원 방문자가 급증한 4월29일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방문을 지역별로 분류한 결과 97%가 국내에서 이뤄졌다. 29일 트래픽을 분석해 본 결과 베트남이 0.17%”라며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없이 부정확한 정보를 인용한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반박했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