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태경 “기호 3번 단다고 표현하면 관둔다? 김관영, 초점 흐리기”

기사승인 2019.05.07  12:22:28

공유
default_news_ad1

- “우리 당 과반 의원들이 김관영 사퇴 요구하는 건 양치기 소년 행각 때문”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원내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는 의원들 모두 다음 총선에 기호 3번을 달고 바른미래당으로 출마하겠다고 의사 표현하면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김관영 원내대표가 배수진을 친 데 대해 “구태 정치인들이나 하는 초점 흐리기”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15명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연대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면 본인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이어 “김관영 본인이 더불어민주당에 간다거나 민주평화당과 통합한다는 비판에 욱해서 하는 말 같은데 이런 게 소인배 정치”라며 “현 시점에서 서로를 민주당 2중대니 한국당 2중대라고 비난하는 건 문제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하 의원은 “사보임 안 하겠다는 약속을 깬 것은 물론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동료 의원들의 신뢰를 철저히 훼손했다”며 “신뢰를 조금이나마 회복하는 길은 억지 선동을 중단하고 다 내려놓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보임을 안하겠다는 녹음도 공개하고 동료 의원들에게 그동안의 거짓말을 진심으로 사과하는 것”이라며 “우리 당 과반이 훨씬 넘는 15인의 의원들이 김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는 건 김 원내대표의 양치기 소년 행각 때문”이라고 거듭 김 원내대표를 압박했다.

한편 바른정당계 8명과 국민의당계 7명 등 바른미래당 의원 15명은 김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요구서에 서명해 이날 오전 유의동 의원이 이를 국회 원내 행정실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