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카카오·네이버·이통사 공룡플랫폼 '앱'장사, 일자리 9% 먹어치운다”

기사승인 2019.05.22  17:39:51

공유
default_news_ad1
   
▲ ⓒ 각사

[시사신문 / 강기성 기자] 카카오·네이버·이통3사 등 독점적인 플랫폼에 끼워 파는 앱만을 추려 개별 판매할 경우 일자리는 180만명(8.9%) 증가하고, 앱 가격은 56.8%감소한다는 주장이 22일 나왔다.

파이터치연구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올바른 플랫폼 생태계 조성’ 토론회에서 플랫폼 사업자의 앱 사업 진출에 따른 영향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과 포털 다음을 기반으로 배달 앱과 카카오페이 등 앱 사업에 진출하고 있고 네이버는 포털 네이버와 라인을 기반으로 네이버페이와 화장품 제조·판매 등 앱 사업을 벌이고 있다.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도 이동통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부동산, 신용카드, 온라인쇼핑몰, 간편결제 등 다양한 앱을 출시했다.

연구원은 "독점적 플랫폼 사업자가 앱 사업에 진출하면 독점력이 앱까지 전이될 수 있다"며 "독점적 플랫폼 사업자는 플랫폼에만 집중하고 앱 사업에는 진출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병섭 서울벤처대학원 교수는 "플랫폼 사업자가 시장 지배적 지위를 활용해 앱을 끼워 파는 행위는 다른 앱 경쟁자들을 시장에서 몰아내 결국 혁신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Tag

강기성 기자 come2kks@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