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인영, “전작권 전환 언젠가는자주국방 핵심과제”

기사승인 2019.06.04  11:21:22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인영, “김영철 숙청설 낭설로 확인…한국당 사과 거부할 것인가”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한·미 양국이 미래 한미연합사령부의 구조를 확정한 것과 관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한국군으로 넘기기 위한 첫걸음을 내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작권 전환은 우리 군의 자존심이고 자주 국방의 핵심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제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전작권 전환에 대비해 자주국방 능력을 더 굳건히 해야 할 때”라며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자 전작권 전환이라는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작권 전환 반환을 반대하는 일각의 우려는 말 그대로 기우에 불과하다”며 “우리 군의 대비태세는 조금의 차질이나 흔들림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는 확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그 어느 때보다 한미공조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숙청설 보도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막말 역시 숙청설 보도를 근거로 했는데 근거 없는 낭설로 확인됐다”며 “이래도 무책임한 막말을 반복하고 또 진정 어린 사과를 거부할지 한국당에 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박고은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