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병준 “황교안 고생 많이 해…내가 도움 됐으면 좋겠다”

기사승인 2019.06.04  14:55:2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 전체가 흔들리고 있는 것 같아 어떻게 바로잡을 수 있는지 관심 가 있다”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내가 이 국가를 위해 문제 많은 상황을 정리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정부가 잘못 가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미국에 있으면서 더더욱 느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큰 걱정은 내 걱정도 아니고 당 걱정도 아니고 누가 몇 석을 얻느냐도 아니다. 크게 봐서는 나라가 걱정”이라며 “국가 전체가 흔들리고 길을 잃고 있는 것 같아 이걸 어떻게 하면 바로 잡을 수 있느냐, 여기에 관심이 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국가에 의한 규제나 감독, 지배가 아니라 시민과 공동체 스스로, 또 시장 스스로 자율의 정신 위에서 움직이고 그 틀에서 국가는 국가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만 하는 게 맞는 일”이라며 “결국 답은 대한민국의 위대한 국민들이 자율의 정신 위에서 자기 역량을 다 발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국가가 가야 할 길이라 본다”고 역설했다.

한편 그는 취임 100일이 된 황교안 대표 체제와 관련해선 “당내 사정에 대해선 아무래도 조금 들어봐야겠다”면서도 “고생을 굉장히 많이 하시더라. 어려움이 많았을 것으로 보이는데 조만간 다 뵙고 이야기를 듣고 말씀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 전 위원장은 “내가 있었으면 고생은 내가 했을 것 아닌가”라면서도 “기왕 정치 현실에 발을 디뎠는데 발을 빼기가 쉽겠는가. 여러 사람의 기대도 있고 어떤 역할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여 정치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드러냈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