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한금융투자, ‘딥러닝 기반 기업 위험 예측 모형’ 도입

기사승인 2019.06.05  13:15:19

공유
default_news_ad1

- 업계최초, 머신러닝을 통한 선제적 리스크관리

   
▲ 신한금융투자가 머신러닝을 통한 기업 위험 예측 모형을 통해 내부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강화했다. ⓒ시사포커스DB

[시사신문 / 임솔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리스크 관리 시스템에 ‘딥러닝 기반의 기업 위험 예측 모형’을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가 개발한 ‘딥러닝 기반의 기업 위험 예측 모형’은 개별 기업의 ‘상장폐지 및 관리종목, 투자주의환기종목’ 등 변동성 확대를 예상하는 서비스로 정상/주의/위험군으로 기업군을 분류해 투자 대상 기업의 사전, 사후 모니터링 지표로 활용하게 된다.

이번 평가 모형은 수년에 걸친 재무정보와 시장정보를 포함했고 ‘유상증자’, ‘CEO 및 최대주주 변경’, ‘불성실 공시’ 등 정량적으로 파악하기 어려웠던 공시정보를 지표화해 모형의 주요 요소로 반영했다. 나아가 경제순환주기에 따른 기업 위험을 예측하기 위해 거시 경제 정보 및 산업정보를 포함하는 등 총 500 여 개 항목을 딥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기업의 위험도를 정교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되었다.

딥러닝 기반의 기업 위험 예측 모형’은 투자 대상에 대한 모니터링 업무에 도입돼 활용 중이며 신한금융투자의 체계화된 리스크 관리 시스템의 한 축으로 운영되고 있다.

박재구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이번 기업 위험 예측 모형 개발로 인해 기업의 유의미한 변화를 인식하고 부실징후를 패턴화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술을 통한 투자관리 시스템 강화로 안정적인 자산 운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솔 기자 rimsoll@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