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신환 “국회정상화, 타결 ‘골문’ 가고 있어…김종민 변수 조율 중”

기사승인 2019.06.12  11:58:25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개특위 연장 공감대 있어…방식에 대해선 정상화 이후 별개 논의해야”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백대호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정상화 협상 상황과 관련해 “일부 진전은 있지만 최종 타결은 안 됐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돌발 변수 때문에 최종 조율하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종적으로 타결되기 위한 정상화 골문에 조금씩 가고 있다. 계속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특별히 오늘이다, 내일이다 말씀을 못 드리지만 시급히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생각을 다들 갖고 있다”며 “어제 이희호 여사 장례식장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잠깐 얘기를 나눴고 이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직접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만나서 이견을 노출하면 진전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협의가 어느 정도 다다른 순간에 만나서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교섭단체 대표가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서로 쟁점이 있는 부분들은 약간씩 양보하고 당내 조건들은 원내대표가 정치력을 발휘해서 돌파해나갈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입장을 내놨다.

아울러 그는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 문제에 대해선 “연장 필요성에 대해선 공감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연관시키면 정상화의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지 않느냐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양당이 완전히 별개로 놓지 않아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 (연장) 방식에 대해선 정상화화 이후 별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국회 정상화 협상의 변수가 되고 있는 ‘김종민 변수’란 앞서 정개특위 제1소위원장인 김 의원이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나 “특위에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심의하고 의결할 의무가 주어져 있다”며 “특위 활동시한이 연장되면 그 시한에 맞춰서 심의·의결를 할 것이고 연장되지 않으면 6월 말까지 심의·의결하겠다”고 천명해 논란을 일으켰던 발언을 일컫는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