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교안 “정부, 큰소리만 치고 대책 없어…구한말과 다를 게 없다“

기사승인 2019.07.22  11:17:20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미동맹 튼튼했다면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 없을 것” 일침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한일 갈등과 관련해 정부를 겨냥 “외교적 해법이 없고 맞서 싸울 전략도 없이 큰소리만 치고 실질적 대책을 못 내놓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금 정권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어 “한미동맹이 튼튼하고 국제적인 지지를 받는다면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가 20일 넘어가는 동안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은 것이 있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반시장, 반기업 정책으로 우리 경제를 무너뜨리지 않았다면 일본의 보복에 훨씬 당당하게 맞설 수 있었을 것”이라며 “국력을 키워 도발을 못하도록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실질적 극일”이라고 거듭 정부를 질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과 집권세력은 맞서서 결사항전을 하든 사태극복대책을 내놓는 것이 우선인데 이 정권은 연일 일본과 싸우자고 선동하면서 어떻게 싸워 이길 것인지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 당은 이미 대일특사파견과 한일정상회담 추진, 민관정 협력위 구성안을 내놓은 바 있다. 우리당의 대응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이 정권이 추진하는 대안이 무엇인지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황 대표는 “한국은행은 2분기 성장률이 1%에도 못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최근 OECD는 2019년 보고서를 통해 노동개혁 필요성을 지적했고 네거티브 시스템 도입, 규제영향평가 도입 등 그동안 우리 당이 주장해온 대안들이 거의 포함되어 있다”며 “문 정권은 경제정책 전환만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고 궁극적인 일임을 명심해야 한다. 반시장, 반기업, 소득주도성장 폐기와 대전환을 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