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예 6인조 '로켓펀치'...가요계 첫 출격 '정식데뷔'

기사승인 2019.08.07  13:34:23

공유
default_news_ad1

- 7일 데뷔 앨범 발매…타이틀곡 '빔밤붐'

   
▲ ⓒ울림엔터테인먼트

[시사신문 / 이청원 기자] 6인조 신예 걸그룹 ‘로켓펀치’가 가요계 첫 출격에 나선다.

7일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는 이날 오후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를 공개하고 정식 데뷔한다.

로켓펀치라는 팀명은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의미를 담아 로켓펀치가 선사하는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대중들의 일상에 밝은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바람이 그룹명에 담겨있다.

데뷔곡은 ‘빔밤붐(BIM BAM BUM)’으로 독일어로 ‘땡땡땡’이라는 의미가 있는 단어를 뜻하며, 로켓펀치가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이외에도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 ‘루시드 드림(LUCID DREAM)’, ‘FAVORITE(특이점)’, ‘선을 넘어(DO SOMETHING)’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모두 담아냈다.

또한 앨범에는 이기, 용배, 재리포터, 빅싼초, 코드나인, danke, Stardust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온 명품 프로듀서 군단이 대거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여기에 쟈니브로스 홍원기 감독이 뮤직비디오의 메가폰을 잡아 감각적인 영상을 탄생시켰다.

특히 앨범커버는 다양한 여행 경험을 강렬하고 화려한 색상을 사용해 현실을 판타지로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김용오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눈길을 끈다.

그룹명과 멤버 구성 발표만으로도 국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상위권 및 SNS 각국 실시간 트렌딩 리스트를 차지한 로켓펀치는 신인답지 않은 화제성을 과시하고 있다.

이청원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