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나경원 ‘유승민 러브콜’…민주당, “총선에 눈 멀어”

기사승인 2019.08.07  17:43:28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찬대, “한국당-유승민 어떻게 결별했는지 벌써 잊었는가”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7일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에서 보수통합론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만 눈이 멀어 명분과 원칙도 없고, 시기도 적절치 못하게 보수 통합론을 설파하는 모습이 참으로 딱할 뿐”이라고 맹비난 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일 경제전쟁이 본격화됐지만, 한국당은 한가하게도 보수 대통합론을 설파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는 어제 ‘우파가 셋으로 나뉘어 싸우지 말고 하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유승민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의 미래는 없다’고까지 말했다”며 “한국당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 일부세력과 우리공화당까지 연대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유승민 의원과 어떻게 결별했는지 벌써 잊었는가”라며 “유승민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 '진영을 넘어 미래를 위한 합의의 정치를 합시다' 라는 제목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했다는 이유로 배신자로 몰려 쫓겨났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의 느닷없는 보수통합론은 명분마저 빈약하다”면서 “한일 경제전에 임하면서 가장 피해야 하는 일은, 자신들의 정치지지 세력만을 결집시켜 국론분열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어제 국회 운영위에서도 한국당이 편가르기와 발목잡기만 집중하는 모습은 매우 아쉬웠다”며 “한국당은 보수통합을 주장하기 전에 일본의 침략에 대응하기 위한 여야통합의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하루 속히 정쟁과 당리당략의 늪에서 벗어나 국익을 위한 통합에 힘 써주길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고은 기자 parkgo51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