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인영, “한국당, 조국 청문회 날짜도 안잡고 장외투쟁…이중적 태도”

기사승인 2019.08.21  17:00:20

공유
default_news_ad1

- 선거법 개정안 표결 처리 강행하나…이인영, “결심 할 수 밖에 없는 시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 / 박고은 기자]

[시사신문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이 제기하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독가스처럼 피우고 슬그머니 이슈를 바꿔 의혹만 부풀린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청문회를 대하는 한국당 태도가 아주 가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청문회가 채 시작하기 전에 야당 대표는 앞장 서서 공안 조서를 작성하고 있다. 후보자는 사라지고 들춰내서는 안 될 가족의 프라이버시가 드러나고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다”면서 “네티즌들은 '인권살해'라고까지 규정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9월 초로 미루는 한국당을 향해 “날짜도 잡지 않고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장외 집회를 열어 '좌파 폭정을 심판하겠다'는 것은 매우 이중적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다.

이달 말 활동이 종료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대해서는 “수도 없는 논의와 접촉 과정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면 이제 중대 결심을 할 수 밖에 없는 시점에 들어섰다”고 선거법 개정안 표결 처리에 대한 강행 가능성을 남겼다.

이 원내대표는 “비례대표제 개선안을 내놓지 않고 남탓만 하는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매우 무례하다”며 “국회의원 의석을 30석 줄이고 270석 전원을 소선거구제로 선출하자는 어깃장에서 한국당은 한 발도 움직이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정개특위 활동 태만도 무책임하지만 비례대표제 개선안 전혀 제출하지 않은 것은 패스트트랙을 통째로 깔고 뭉개 활동시한을 흘려보내겠다는 의도로밖에 안 보인다”고 했다.

박고은 기자 parkgo51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