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국, "검찰수사에 모든 의혹 밝혀지길 희망"

기사승인 2019.08.27  15:41:41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실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검찰 개혁의 큰틀에 차질 있어서는 안돼"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시사신문 / 이청원 기자]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검찰수사에 모든 의혹이 밝혀지길 희망한다’고 했다.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마련된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이날 검찰 압수수색이 대거 이뤄진 것과 관련해 “검찰수사를 통해서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법무검찰의 개혁의 큰틀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며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이날 조 후보자는 청문회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이 처음인 것과 관련해 묻는 질문에 “검찰의 판단에 대해서는 제가 왈가왈부하지 않겠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이 될 시 검찰 지휘하는 역할을 맡게 되는데 관련 수사가 공정하게 진행될지 여부에 대해 “법무부 장관은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 구체적 지휘를 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또 이날 오전 출근이 아닌 오후에 출근한 것에 대해 “특별한 건 없었고 약간 몸살기가 있어 따로 늦게 나왔다”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사퇴 압박이 계속해서 불거지는 것에 대해서는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제 일을 하도록 하겠다”며 정면돌파를 예고했다.

한편 같은 날 검찰은 조 후보자를 둘러싸고 각종 의혹이 일자 관련해 대상지 10곳에 대해 무더기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이청원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