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준표 “유승민만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선거 도움 안 돼”

기사승인 2020.01.14  17:14:56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통합 키맨은 황교안 대표…모두 내려놓고 통합 비대위 선언하라”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4일 “유승민 의원만 다시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에 불과하고 선거에 큰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1년 동안 야당은 허공에 주먹질만 한 허망한 세월을 보냈고 이제 총선 앞에 섰다”며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이어 “마지막 희망은 대통합”이라며 “대통합의 키맨은 황교안 대표다. 그 길만이 당도 살고 본인도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황 대표 혼자만으로 총선 돌파가 안 된다는 것은 이제 삼척동자도 다 안다”며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통합비대위를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지난 1년 동안 수없이 목숨 건 투쟁을 외쳤지만 단 하나도 저지하지 못한 건 머릿수가 모자라서가 아니라 절박함이 없었고 이미 저들에게 깔보임을 당한 터라 무망한 대처로 세월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며 “시간 끌기로 다시 통합 화두를 이용하면 총선은 참패의 길로 간다. 폭주하는 문 정권을 막는 마지막 선택”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서 통합과 관련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소아병적 아집으로는 통합이 될 리가 없다”며 “나를 버리고, 내 것을 내려놓고, 모두 나라의 미래를 위해 국민 통합에 나서야 한다. 나를 중심으로 하는 통합이 아닌, 우리가 모두 함께 하는 통합이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