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헬로모바일, LG U+망 서비스 출시…통신3사 다 되는 ‘알뜰폰 혜택 삼국지’ 구축

기사승인 2020.01.22  17:53:13

공유
default_news_ad1

- LG U+망 요금 49종, 단말 3종 출시 통신3사망 체제 갖추고 알뜰폰發 고객가치 혁신 앞장

   
▲ LG헬로비전의 헬로모바일이 LG유플러스 망을 이용하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LG헬로비전

[시사신문 / 임솔 기자]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이 LG U+망 알뜰폰 서비스를 출시, 오프라인 매장과 다이렉트몰을 통해 상품 판매에 돌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통신망 서비스 확장과 더불어, 앞으로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참신한 상품과 서비스 시도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LG헬로비전 송구영 대표는 “LG U+망 출시와 함께 통신3사를 아우르는 서비스 체제를 구축한 만큼, 고객가치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며 5G시대 알뜰폰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인 LG U+망 요금제는 총 49종으로 구성됐다. 기존 인기 요금제부터 달라진 모바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신설 요금제까지, 고객의 폭 넓은 선택권을 보장한 라인업이 특징이다. ▲데이터 걱정 없는 LTE형(대용량·속도제어) 8종 ▲스테디셀러형(The착한 데이터·CU) 15종 ▲LTE 중저가형(슬림·보편) 20종 등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청소년 요금제, 패드 전용 요금제 등 특화 라인업까지 만나볼 수 있다.

먼저, 2030 데이터 해비 유저들을 겨냥한 ‘데이터 걱정없는 요금제’가 첫 선을 보였다. 넉넉한 데이터 용량에 속도제어(QoS) 기능을 적용, 기본 제공량 소진 후에도 추가 요금 걱정 없이 데이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영상 콘텐츠나 모바일 게임 소비량이 많은 고객이라면 ‘데이터 걱정없는 유심 일5GB’가 적격이다. 월 150GB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를 업계 최저가인 월 39,850원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존 스테디셀러 요금제도 부담 없는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음성∙문자 무제한에 데이터를 선택할 수 있는 ‘The 착한 데이터 요금제’를 월 1만원 대부터 시작하는 라인업으로 구성, 사실상 완전 무제한 상품인 ‘The 착한 데이터 유심 11GB’의 경우 월 33,000원에 이용 가능하다. 또한,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구입할 수 있는 ‘CU 요금제’는 기존 라인업에 데이터 15GB(속도제어 무제한)구간을 추가 구성해 선택 폭을 넓혔다.

아울러, 적당한 제공량과 통신비 다이어트를 희망하는 고객을 위한 ‘슬림∙보편 요금제’도 신설됐다. ‘슬림 요금제’는 소량의 제공량을 월 1만원 미만(유심요금제 기준)의 초저가 기본료로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 ‘보편 요금제’의 경우, 월 1~2만원대(유심요금제 기준) 기본료에 데이터를 15GB까지 제공해 가성비를 극대화했다.

한편, 향후 5G 요금제도 선보일 예정이다. 타사 대비 기본료를 낮추거나 제공량을 늘린 5G 유심 요금제 중심 라인업을 형성, 최신 5G 단말을 선호하는 고객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그룹 우영상 그룹장은 “본인에게 꼭 맞는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고객의 세분화된 니즈를 반영한 49종의 요금제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온∙오프라인 유통망과 서비스의 전방위적 혁신을 통해 고객의 모바일 라이프스타일에 색다른 가치를 덧입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rimsoll@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