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곽상도 “문다혜가 날 고발? 사실관계 밝힐 수 있다면 환영”

기사승인 2020.01.23  16:28:28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발 예고, 공갈로 그치지 말고 서로 증거자료 공개하며 국민 앞에 검증받자”

   
▲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가 자신을 고발하겠다고 예고한 데 대해 “저를 고발하겠다고 했는데 의혹의 사실관계를 밝힐 수 있다면 환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따님 문다혜씨가 오늘 언론 인터뷰를 통해 ‘태국에 간 것 외 나머지는 허위라는 식’으로 얘기했는데, 도대체 무엇이 허위라는 것인지 전혀 밝히지 않았다”며 이같이 응수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문다혜씨의 고발 예고는 지난번처럼 공갈로 그치지 말고 진실규명을 위해 서로 증거자료를 공개하며 국민 앞에 검증을 받으면 좋겠다”며 “국민 앞에 왜 대통령 딸이 태국으로 이주했는지, 경호인력은 얼마인지, 또 대통령 사위는 태국에서 직장을 가졌는지, 직장이 없다면 대통령은 딸에게 증여한 것이 한 푼도 없는데 도대체 어떤 식으로 연간 1억 정도 되는 해외체류비용을 쓸 수 있는지도 밝혀주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뿐 아니라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지인이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부지 관련 특혜로 수개월 만에 5000억원에 달하는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자신이 제기한 데 대해 청와대 측에서 허위사실 유포라고 반박한 것과 관련해서도 “핵심은 문 대통령 부부와 친분이 있는 사업가 장 모씨가 청주시로부터 343억1,000만 원에 매수한 부동산이 문 대통령 당선 이후 매수인의 현대화사업 제안으로 특혜 용도 변경되어 5천억짜리 사업으로 둔갑했다는 것”이라며 “청와대 말대로 허위라면 내용을 가려보고자 하니 문 대통령과 사업가 장모씨가 친분 있다는 게 허위인지, 무슨 내용이 허위인지 밝혀 달라”고 역공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작년 12월 이광철 민정비서관 건도 청와대가 민형사상 조치를 취한다고 하더니 아직 아무 조치가 없다. 국민이 청와대의 해명을 수긍한다면 한국당도 더 이상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거 아니겠나”라며 “또다시 고발이 말로만 그칠까 우려되는데 꼭 진실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편 곽 의원이 제기한 의혹들과 관련해 같은 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허위조작정보대책특위(박광온 위원장)을 통해 “청주 고속버스터미널 현대화 사업과 관련해 곽 의원은 ‘했다고 한다’ 등의 방식으로 주장하는데 마치 공신력 있는 제3자로부터 전달받은 정보인 것처럼 꾸며 책임을 면하려는 의도이고, 문다혜씨 아들 학비가 과외활동비 등을 포함하면 연간 4000만원이라고 말하는데 사실도 아닐뿐더러 과장·왜곡”이라며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행위로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맞대응에 나섰다.

아울러 청와대에서도 같은 날 오후 한정우 부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곽 의원의 행태는 경호상 심각한 위해를 가할 수도 있는 행위로, 대통령과 함께 경호대상인 초등학생 손주까지 정치의 대상으로 삼아 공세를 펴는 것이 과연 국회의원이 할 일인지 의문”이라며 “정상적인 국회의원 활동으로 보기 어렵고 다혜씨의 입장은 변호사를 통해 밝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