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태년 “여야 줄다리기로 허비하는 관행 개선할 제도 만들어야”

기사승인 2020.07.01  13:02:13

공유
default_news_ad1

- “잘못된 관행이 이제 설 자리 없게 만들어야 한다는 게 국회개혁 핵심”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회의 날짜를 잡기 위해 여야가 줄다리기 하면서 시간을 허비하고 또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리고 정작 숙의의 시간을 제대로 확보 못하는 이런 낡은 관행, 비정상적 관행은 이제 시대에 맞게 끊어내고 개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이 1호 법안으로 추진하려는 ‘일하는 국회법’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마련된 당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해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과 정당은 자연 도태되는 그런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회를 개혁해서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낡은 여의도식 정치 문법과 언어가 이제는 설 자리를 없게 만들어야 한다는 게 정치개혁의 핵심이고 국회 개혁의 핵심”이라며 “국민께서 우리에게 준 의석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무겁게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 심사 기능도 꼬집어 “상임위에서 치열하게 토론해서 어렵게 합의한 법안을 법사위에서 발목잡는 잘못된 구조와 관행을 끊어내고 혁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은 일하는 국회를 넘어서 일 잘하는 국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의사일정에 불참 중인 미래통합당을 향해 “통합당 때문에 추경 심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지금은 전시에 준하는 비상 상황”이라며 “통합당의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는데, ‘일하는 국회법’ 추진 의사를 내비친 이번 의총 발언 역시 통합당의 이 같은 보이콧 행태를 겨냥한 행보로 풀이되고 있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