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hc치킨, 7월 ‘복날’ 매출 전년 대비 35% 증가

기사승인 2020.07.28  13:06:49

공유
default_news_ad1

- 뿌링클-콤보시리즈 순으로 가장 많이 찾아

   
▲ bhc치킨이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 ⓒbhc치킨

[시사신문 / 임현지 기자] 복날 음식으로 치킨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났다고 28일 밝혔다.

7월에 있었던 초복(16일)과 중복(26일) 당일 매출액을 나누어 보면 초복의 경우 지난해보다 25% 늘어났으며 중복은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초복 당일은 전주 같은 목요일인 9일에 비해 2배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판매를 보였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해 초복이 7월 중 최고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도 초복이었던 지난 16일이 현재까지 7월 중 최고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복날에 가장 많이 팔린 메뉴는 뿌링클이었으며 닭 날개와 다리 부위로만 구성된 부분육 메뉴인 ‘콤보 시리즈’가 두 번째로 많이 팔렸다.

bhc치킨은 수년 전부터 복날 음식에 대한 소비자 트렌드 변화로 기존 삼계탕 외 대중적인 닭 요리인 치킨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져 이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음식=치킨’이라는 공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그동안 치킨 수요가 많았던 날은 대형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날이거나 크리스마스 등 연말이 주를 이루었으나 이제는 삼복에도 치킨을 많이 찾고 있다”며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메뉴 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임현지 기자 sisasinmun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