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희 “한미 간 정보 의하면 공무원 월북 사실 같아”

기사승인 2020.09.28  18:06:23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무원 시신 태운지에 대해선 남북 간 협력 조사 필요”

   
▲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북한군에 피살된 우리 공무원과 관련해 “다양한 경로로 획득한 한미 간의 첩보와 정보에 의하면 월북은 사실로 확인돼 가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특위 활동 및 남북 주장 차이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정보는 세계 최고수준으로 팩트 중심으로 분석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유가족에게는 대단히 안타깝고 죄송스럽지만 팩트 자료가 존재하고 앞으로도 보존될 것이므로 결코 가릴 수 없는 사안임을 알려드린다. 여러 경로를 통해 제한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출처에 대해선 “정보 출처는 국익과 국민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돼야 한다. 더 이상 밝힐 수 없음을 양해 바란다”고 설명했다.

다만 황 의원은 북한군이 공무원의 시신을 불태웠는지 여부에 대해선 “월북 사안과 달리 우리 첩보를 더 분석하고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며 “우리 측은 다양한 경로로 접수된 첩보를 기초로 판단한 것인데 북측 주장대로 부유물만 태운 것인지, 우리 측 첩보망 분석처럼 시신까지 태운 것인지에 대해선 남북 양측 간의 협력적 조사가 더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포함된 북한 전통문에 대해선 “진상조사 및 재발 방지에 대한 북측의 의지엔 매우 다행스러운 부분이라 생각하지만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측의 총격 사실까지 용서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 본다”며 “북측 표현처럼 우리 국민은 현재 매우 실망스럽다. 진상조사와 재발방지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세계는 지켜보고 있단 것을 북측은 알아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민주당 내 ‘우리 민간인에 대한 북한 해역 내 총격 사망 관련 공동조사 및 재발방지를 위한 특위’ 위원장으로 선임된 황 의원은 “국방부, 국정원, 해경, 유가족 등과 소통을 통해 사실 확인을 위한 진상규명에 주력할 것이다. 재발방지를 위해 전문가들과 논의해 남북 공동대응 매뉴얼 제작 등을 북측에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황 의원 외에도 김병주, 김병기, 김영호, 윤재갑, 윤건영, 오영환 의원과 황기철, 류희인 씨 등 8명이 그와 함께 특위 위원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규 기자 sisasinmun8@sisasinmun.com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