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길어지는 집콕 생활, 셀프 염색 한 번 염색하면 오래가는 염모지속력1위 비겐크림톤

기사승인 2020.12.18  13:31:23

공유
default_news_ad1
   
▲ 동아제약의 염모제 비겐크림톤. ⓒ동아제약

[시사신문 / 임솔 기자]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일상의 여러가지 분야에서 ‘홈케어’, ‘셀프케어’가 대두되고 있다.

그 중 셀프 염색은 미용실에 가지 않고도 손쉽게 헤어스타일 변화와 관리가 가능하고, 오랜 집콕 기간으로 인한 이른바 ‘코로나 블루’ 같은 우중충한 기분을 전환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시중에 판매 중인 염모제 중 동아제약 ‘비겐크림톤’은 2014년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새치용 염모제 비교 평가에서 염색 지속력 부분에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염색 지속력은 한번 염색한 뒤 머리의 염색 상태가 오랫동안 유지되는 정도를 말한다.

비겐크림톤은 모발보호 성분과 보습 성분을 배합해 ‘더블 트리트먼트’ 효과로 염색에 따른 모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암모니아 냄새를 줄여 염색 시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크림타입으로 잘 흘러내리지 않고 바르기가 쉬워 부분 및 짧은 모발염색에 편리하다. 또한, 필요한 양만큼 조금씩 나눠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며, 밝은 밤색(3G)부터 자연 흑갈색(7G)까지 총 5가지 종류로 선택의 폭이 넓어 새치 염색은 물론 멋내기 염색에도 좋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비겐크림톤은 염색하기 힘든 뒷부분 및 짧은 머리카락까지 쉽게 염색할 수 있는 장점으로 30년 가까이 사랑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 제품이다”라며 “한번 염색하면 오래가는 비겐크림톤으로 집에 머무는 기간이 길어지는 요즘에도 멋과 젊음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비겐어게인 캠페인을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진행해 왔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련된 이 캠페인에서 동아제약 직원들이 비겐크림톤으로 직접 염색을 해드렸다.

임솔 기자 rimsoll@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